게시판 뷰

한국 디자인 경쟁력 세계 14위

국내 기업 최고경영자(CEO)의 과반수이상은 기업의 경쟁력이 디자인에 달려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한국의 디자인 경쟁력은 세계 14위에 불과한 상태다.

삼성경제연구소는 8일 '디자인경영의 최근 동향과 시사점'이라는 보고서에서 국내 기업 CEO 상대 정보사이트인

 

SERI CEO 회원 20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기업의 경쟁력은 디자인에 달려있다고 생각하는 CEO가 51.7%나 됐다고 밝혔다.

그러나 지난해 헬싱키 대학의 발표에 따르면 한국의 디자인 경쟁력은 세계 14위로, 기술 경쟁력(세계 7위)에 비하면 개선의 여지가 크다고 연구소는 밝혔다.

연구소는 우리 기업들이 여전히 디자인을 제품의 외관꾸미기 정도로 인식하고 일부 프로세스에 국한된 기능적 활동으로 이해하는 경우가 많다고 지적하고

 

디자인 성공사례, 선진기업 사례 등을 연구해 디자인경영을 한단계 업그레이드하고 효과를 극대화하는데 주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구소는 디자인경영을 통해 높은 성과를 올리는 기업의 사례를 보면 ▲CEO의 디자인 중심의 경영체제 구축 ▲디자인을 제품과 비즈니스 혁신의 핵심수단으로 활용

 

▲디자인 정체성 구축을 통한 브랜드가치 제고 ▲외부의 디자인 자원에 대한 전략적 활용과 같은 공통점이 있다고 말했다.

연구소는 이에 따라 우리 기업은 디자인을 제품의 외관을 꾸미는 하나의 기능이 아닌 기업의 체질을 바꾸고 고객경험을 창출하는 핵심전략으로 이해하고

 

디자인경영이 기업에 뿌리내릴 수 있도록 제반 시스템을 재정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구소는 또 기업은 제품이나 서비스를 혁신하거나 새로운 비즈니스를 창출하는 핵심수단으로 디자인을 활용해야 한다면서

 

모든 혁신의 시작과 끝은 반드시 고객에게 맞춰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구소는 디자인적 사고를 기업전반에 전파해 혁신적 기업문화를 정착시켜야 한다면서 디자인 교육.체험프로그램 도입, 우뇌형 인재 확보 등을 통해

 

디자인적 사고가 조직전반에 확산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이 율 기자 =


<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